○출      생: 1851년 철종 2년
○본     관 : 안동(安東)
○자  와 호 : 자 백온(伯溫) 호 고균(古愚) ·고우(古愚)
○별      칭 : 자 백온, 시호 충달
○관료입문 : 872년(고종 9) 알성문과에 장원으로 급제
○활동분야 : 정치 ,조선 후기의 정치가. 갑신정변(甲申政變)
                  주도 일본의 힘을 빌려 국가제도의 개혁을 꾀할 결심
○사    망  : 1894년(고종 31) 상하이에서 자객 홍종우(洪鍾宇)에게 살해
○주요저서 : 《기화근사》《치도약론》《갑신일록》

"갑신정변은 민중이 직접 일으킨 것이 아닌 소수의 지성인들의 거사였다는 점에서 임오군란(壬午軍亂)과 구분되고, 일제에 대한 직접적인 항거가 아닌 기층질서에 대한 개혁의지였다는 점에서 동학농민운동과도 구분된다. 또 왕조의 제도적 개혁을 뛰어넘어 왕조질서 그 자체의 변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갑오개혁(甲午改革)과도 구분된다."

"갑신정변에 투영된 김옥균의 사상 속에는 문벌의 폐지, 인민평등 등 근대사상을 기초로 하여 낡은 왕정사(王政史) 그 자체에 어떤 궁극적 해답을 주려는 혁명적 의도가 들어 있었다"

1. 성장기
병태(炳台)의 장남으로, 7세 때 당숙 병기(炳基)에게 입양되어 서울에서 성장하였다.
11세 때인 1861년 양부 병기가 강릉부사로 되어 임지에 가자, 양부를 따라 강릉에 가서 16세까지 율곡사당(栗谷祠堂)이 있는 서당에서 율곡학풍의 영향을 받으면서 공부하였다. 어려서부터 재주가 뛰어나서 학문뿐만 아니라 문장·시·글씨·그림·음악 등 예능부문에서 탁월한 소질을 발휘하였다.

2. 개화당의 세력확장 노력
당시 오경석(吳慶錫)·유홍기(劉鴻基)·박규수(朴珪壽) 등에 의하여 나라의 근대적 개혁을 위한 개화사상이 형성되자, 김옥균은 다른 청년들과 함께 1870년 전후부터 박규수의 사랑방에서 개화사상을 배우고 발전시켜 개화사상을 가지게 되었다. 1872년 알성문과에 장원급제하고, 1874년 홍문관교리(弘文館校理)로 임명되었다. 이 무렵부터 정치적 결사로서의 개화당의 형성에 진력하여 다수의 동지들을 모으고 그 지도자가 되었다. 1879년 개화승 이동인(李東仁)을 일본에 파견하여 일본의 근대화 실태를 알아보게 하고 신사유람단(紳士遊覽團)의 파견을 주선하도록 하였다.
또한, 국내에서 혁신의 뜻을 가지고 있는 관리들과 청년들을 모아 개화당의 세력확장에 진력하는 한편, 스스로 일본의 근대화 실정을 시찰하기 위하여 1881년 음력 12월 일본에 건너가서 일본의 명치유신(明治維新)의 진전과정을 돌아보고 일본의 대표적인 정치가들과도 접촉하여 그들의 정치적 동향 등을 상세히 파악한 다음 돌아오는 도중에 일본의 시모노세키(下關)에 이르렀을 때, 본국에서 임오군란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황급히 귀국하였다.
제1차 도일(渡日)직후에 《기화근사 箕和近事》를 편찬하였다.

 

3. 자주근대화의 노력과 청국의 방해
임오군란이 수습된 뒤 승정원우부승지·참의교섭통상사무(參議交涉通商事務)·이조참의·호조참판·외아문협판(外衙門協辦) 등의 요직을 거치면서 나라의 자주근대화와 개화당의 세력 확대에 진력하였다. 그는 일본이 동양의 영국과 같이 되어가는 것을 보고 조선은 동양의 프랑스와 같이 자주부강한 근대국가를 만들어야 나라의 완전독립을 성취하여 유지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나라의 정치 전반에 대경장개혁(大更張改革)을 단행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양반신분제도의 폐지, 문벌의 폐지, 신분에 구애받지 않는 인재의 등용, 국가재정의 개혁, 공장제도에 의거한 근대공업의 건설, 광업의 개발, 선진과학기술의 도입과 채용, 상업의 발달과 회사제도의 장려, 화폐의 개혁, 관세 자주권의 정립, 농업과 양잠의 발전, 목축의 발전, 임업의 개발, 어업의 개발과 포경업의 개발, 철도의 부설과 기선 해운의 도입, 전신에 의거한 통신의 발전, 인구조사의 실시 등을 주장하였다. 또한, 나라의 자주근대화를 위해서 학교를 널리 설립하고 신교육의 실시를 주장하였으며, 자주 국방력 양성, 경찰제도의 개혁, 형사행정의 개혁, 도로의 개선과 정비, 위생의 개혁, 종교와 신앙의 자유 허용, 조선의 중립화 등을 주장하였다.

김옥균은 조선의 완전 자주독립과 자주근대화를 달성하기 위하여 이러한 주장을 국가의 정책으로 실천하고자 하였으나 청국의 극심한 방해를 받았다. 당시 청국은 임오군란의 진압을 위하여 3천명의 군대를 조선에 파견하여 대원군을 납치해가고 임오군란을 진압, 명성황후 정권을 재수립한 뒤에도 철수하지 아니하고 청군을 그대로 서울에 주둔시킨 채, 조선을 실질적으로 속방화(屬邦化)하기 위한 적극간섭정책을 자행하였다. 청국은 김옥균 등의 자주근대화정책이 그들의 속방화정책에 저항하는 것이며 조선의 청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보고 김옥균 등의 개화당과 개화정책을 극도로 탄압하였으며, 청국의 도움으로 재집권한 명성황후 친청 사대수구파들도 이에 야합하여 김옥균 등 개화당을 박해하였다

4. 위로부터의 대개혁 모색
김옥균은 임오군란 후 1882년 9월 수신사 박영효(朴泳孝)의 고문이 되어 제2차로 일본에 건너가서 수신사 일행을 먼저 귀국시키고 서광범(徐光範)과 함께 더 체류하면서 본국으로부터 유학생들을 선발해 보내도록 하여 일본의 여러 학교에 입학시킨 다음 1883년 3월 귀국하였다.
김옥균은 일본 동경에 체류하는 동안 《치도약론 治道略論》을 저술하였다. 김옥균은 1883년 6월 국왕의 위임장을 가지고 제3차로 일본에 건너가서 국채(國債)를 모집하려 하였다.
그러나 묄렌도르프(Mo"llendorff, P. G.)와 명성황후 수구파의 사주를 받은 주조선 일본공사 다케조에(竹添進一郎)가 김옥균이 휴대한 조선 국왕 고종의 국채위임장을 위조한 것이라고 본국에 허위 보고하여 방해함으로써, 국채모집은 완전히 실패하고 1884년 4월 귀국하였다.
그는 세차례에 걸친 도일과정에서 일본 명치유신의 성과를 견문하고 닥쳐올 나라의 위기를 급박하게 느껴 더욱 초조해졌으며, 그가 개화정책을 서두르면 서두를수록 청국 및 명성황후 수구파와의 정치적 갈등과 대립은 더욱 첨예하게 되었다. 이에 김옥균은 정변(政變)의 방법으로 먼저 정권을 장악한 다음, 그의 개화사상과 주장을 실천하며 나라를 구하기 위한 ‘위로부터의 대개혁’을 단행할 것을 모색하게 되었다.

5. 삼일천하와 개혁실패
그리하여 1884년 양력 12월 4일(음력 10월 17일) 우정국 준공 축하연을 계기로 마침내 갑신정변을 단행하여 그날밤으로 명성황후 수구파의 거물 대신들을 처단하고, 12월 5일 이재원(李載元:국왕의 종형)을 영의정으로, 홍영식(洪英植)을 좌의정으로 한 개화당의 신정부를 수립하였다.

김옥균은 신정부에서 판서가 임명되지 않은 호조참판을 맡아 재정권을 장악하고 실질적으로 정변과 신정부를 모두 지휘하였다. 개화당은 정권을 장악하자 12월 5일 저녁부터 6일 새벽까지 밤을 새워가며 회의를 열어서 김옥균의 주도하에 혁신정강(革新政綱)을 제정하여 6일 오전 9시경에 국왕의 전교형식(傳敎形式)을 빌려 공포하였으며, 이날 오후 3시에는 국왕도 이를 추인하여 대개혁정치를 천명하는 조서(詔書)를 내려서 국정전반의 대개혁이 이루어질듯하였다. 그러나 청군 1, 500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갑신정변을 붕괴시키기 위한 무력개입을 시작하여 불법으로 궁궐에 침입하면서 공격해들어왔다. 외위(外衛)를 담당했던 조선군이 청국침략군에 저항하다가 패퇴하자, 중위(中衛)를 맡았던 일본군은 개화당이 사태를 수습할 사이도 없이 도망하고 철수해버렸다. 이에 개화당은 청군의 무력공격을 방어하지 못하여 갑신정변은 실패하고, 김옥균 등 개화당의 집권은 ‘삼일천하(三日天下)’로 끝나고 말았다. 김옥균은 갑신정변이 실패로 돌아가자 후일의 재기를 기약하고 박영효·서광범·서재필 등 9명의 동지들과 함께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그러나 일본정부는 망명한 김옥균을 박해하여 1886년 8월 오가사와라섬(小笠原島)에 귀양을 보냈으며, 또한 1888년 북해도(北海道)로 추방하여 연금시켰다.
그뒤 동경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되어 1894년 3월 청국의 상해로 망명하였으나, 명성황후 수구파가 보낸 자객 홍종우(洪鍾宇)에게 상해 동화양행(東和洋行)객실에서 암살당하였다. 청국과 명성황후 수구파 정부는 야합하여 시체를 서울 양화진(楊花津)에 실어다가 능지처참하였다.
4개월 뒤에 갑오경장으로 개화파정부가 수립되자 이듬해 법부대신 서광범과 총리대신 김홍집(金弘集)의 상소에 의하여 그의 죄가 사면, 복권되었으며, 1910년 규장각대제학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충달(忠達)이다.
저서로는 《기화근사》·《치도약론》·《갑신일록 甲申日錄》 등이 있다.

 

이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사람은 박지원(朴趾源)의 손자 박규수(朴珪壽)와 역관 출신 오경석(吳慶錫), 의관 출신 유홍기(劉鴻基) 등이었다. 이미 실학적 학풍을 체득한 박규수는 1861년과 1872년 두 차례 북경에 가서 자본주의 열강의 무력에 굴복한 청의 현실을 목격하였고, 1866년 평안도감사 시절 셔먼호 사건 등을 직접 겪으면서, 압도적으로 우세한 군사력을 지닌 열강에게 대항하려면 문호개방을 통한 조선의 부국강병이 절실하다고 생각하였다. 한편, 중인 출신의 역관 오경석은 1850년대부터 사신을 따라 천진 ·북경 등지를 드나들면서 중국에 유입된 새로운 서구문물에 대한 견문을 넓히고, 서양문물을 소개한 《해국도지(海國圖志)》 《영환지략(瀛環志略)》 《만국공보(萬國公報)》 등의 신서(新書)를 가지고 왔다. 이 책들은 모두 화이론적 세계관에 젖어 있던 봉건 지배층에게는 이단이었지만, 쇄국정책을 펴던 조선에서 세계정세와 서구사회를 알 수 있는 유일한 입문서이기도 하였다. 오경석은 자연히 시대에 뒤떨어진 조선 봉건사회를 비판적으로 보게 되었고, 자신의 동지이자 절친한 친구인 의관 출신 유홍기에게 자신이 중국에서 구입해온 책과 보고 들은 것을 전하며 함께 연구할 것을 권하였다.

두 사람은 구입한 문명서적을 바탕으로 세계정세를 연구하여 사회제도로서의 자본주의를 이해하게 되었고, 이를 통해서 조선이 얼마나 뒤떨어졌는가를 깨닫게 되었다. 그리하여 낡은 봉건제도를 청산하지 않고는 구미열강의 침략으로 나라가 멸망하리라고 생각하고, 나라의 발전을 위한 일대혁신이 불가피하다고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그것은 자본주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세계 대세에 상응하여 조선의 정치 ·경제 ·문화 생활을 개혁하려는 것이었다. 이렇게 하여 김옥균(金玉均) ·박영효(朴泳孝) ·박영교(朴泳敎) ·홍영식(洪英植) ·서광범(徐光範) ·김윤식(金允植) ·유길준(兪吉濬) 등과 교류를 시작하면서 이들에 의해 더욱 발전되었다.

그 핵심적 내용은 갑신정변 당시 개화파들이 제시한 ‘14개조 정강’에서 총체적으로 표현되었다. 그것은, 정치면에서는 대외적으로 청나라와 종속관계를 청산하려는 것이며, 대내적으로 조선왕조의 전제주의 정치체제를 입헌군주제로 바꾸려 한 정치개혁이었다. 사회면에서도 문벌을 폐지하고 인민평등권을 제정하여 중세적 신분제를 청산하려는 것이었으며, 경제면에서는 개화파들이 지주전호제를 유지하는 선에서 국가재정을 강화하려고 지조법(地租法)의 개혁만을 내세웠다. 상공업면에서도 자본주의적 기업의 육성 문제나 자본주의 체제로의 전환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시하지는 못하였지만, 자본주의적 산업경제로의 발전을 지향하였다. 이와 같이 개화사상은 조선사회의 자본주의화를 그 사상의 기본적인 방향으로 설정하면서도, 지주적 토지소유의 옹호 ·발전을 통한 지주경영의 자본가적 경영에로의 개편을 구상, 지주 및 지주와 거의 이해가 일치하는 대상인(大商人)을 근대사회의 건설주체로 설정하였다. 이와 같이 개화사상은 우선 당시 봉건적 토지소유 제도와 농민에 대한 봉건적 착취의 청산에 가장 큰 이해관계를 가진 농민보다는 지주의 입장을 옹호함으로써 농민들의 반봉건적 개혁역량과 결합하지 못하는 계급적 한계를 드러내었다. 또한 지주 중심의 개혁방향은, 지주제 존속을 바탕으로 한 조선사회의 식민지화에 혈안이던 제국주의 열강의 침략에 투쟁할 내적 근거를 약하게 하였고, 그 결과 개화사상은 서구열강의 제국주의적 침략성을 철저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사상적 한계를 띠었다.

한편, 개화사상은 기본적으로 개혁의 방향에는 일치하면서도 부르주아적 개혁의 방법을 두고 크게 두 흐름으로 나뉘었다. 하나는 청의 양무론(洋務論)적 입장에서 유교사상을 기반으로 서양의 과학 ·기술 문명을 도입하되 개혁정책은 민씨정권과의 타협 아래 점진적으로 수행하자는 온건적 입장이었다. 다른 하나는 서양의 과학 ·기술 문명뿐만 아니라 사상 ·제도까지 도입해야 한다는 전제 위에서 철저한 개혁정책을 펴기 위해서는 민씨정권의 타도를 통해 권력을 쟁취한 뒤 급진적으로 추진하자는 변법(變法)적 입장이었다. 이후 온건적 입장은 갑오개혁, 그리고 대한제국 시기의 광무개혁(光武改革)을 주도한 동도서기론(東道西器論)으로 이어졌고, 급진적 입장은 1884년의 갑신정변, 그리고 대한제국 시기 독립협회의 개혁사상으로 이어졌다. 조선 후기 이래 조선봉건사회가 당면했던 민족적 위기를 극복하고 부국강병한 근대 국민국가를 건설하려던 개화사상은, 이전의 실학사상(實學思想)이나 봉건유생들의 척사사상(斥邪思想)보다는 진일보한 부르주아적 개혁사상이었다. 그러나 지주적 기반을 가진 개화파의 계급적 한계와 당시 서구열강의 제국주의적 침략성에 대한 인식의 불철저로 말미암아 조선사회의 자주적 근대화를 이끌어내는 사상으로까지는 자리잡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