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연(金炳淵) : 본명은 병연(炳淵)자(字) 성심(性深) 호는 난고(蘭皐) 별호는 김삿갓
  본   관 : 안동김씨-장동(壯洞)-휴암(休庵)공파 24대 손
  출생지 : 경기도 양주군 회천면 회암리
  출   생 : 1807년 3월3일(순조7년)
  작   고 : 1863년 전남 화순군 동복에서(57세 영월로 묘소 옮김)
  변   화 : 20세때 영월동헌에서 장원급제 [김익순의 비겁한 행적을 통렬하게 꾸짖는 글]

"너는 안동 김씨의 후손이다. 안동 김씨 중에서도 장동(壯洞)에 사는 사람들은 특히 세도가 당당했기 때문에 세상에서는 그들을 장동 김씨라고 불렀는데 너는 바로 장동 김씨 가문에서 태어났다"

- 장원하던날 어머니가 -

김삿갓이 다섯 살 때 홍경래의 난<참고>이 일어난다. 조부 김익순은 높은 관직인 선천방어사였다. 그는 어쩔수 없는 상황에 홍경래에게 항복하여 역적으로 몰려 폐족처분(멸족은 아님)을 받아 숨어살아가고 있다가 역적의 집안으로 전락되어 멸족을 우려한 부친이 형과 함께 그를 곡산으로 보내 노비의 집에서 숨어살게 된 김삿갓은 여덟 살에 조정의 사면으로 집으로 돌아오나 그 가족들이 온전히 터잡고 살 곳이 없었다.

 여주, 가평, 평창을 거쳐 영월에 정착을 해서 집안을 다시 일으켜보려는 모친의 후원에 힘입어 어려운 살림살이에도 김삿갓은 글공부에 힘썼다. 나이 스물, 결혼한 그 해, 운명을 다시 바꾸게 한 시골에서의 백일장을 보게 되는데 운명의 장난인지 공교롭게도 시험의 제목은
"가산군수 정시의 충성을 찬양하고 역적 김익순의 죄를 한탄하라"(워제:論鄭嘉山 忠節死 嘆金益淳 罪通于天)  였으니 자신의 할아버지를 욕보이는 다음과 같은 글을 써야만 했다.
그는 영월의 동헌에 엎디어 비장하게 다음과 같이 장원으로 뽑힐 명문(名文)을 쓴다.

 

一爾世臣金益淳   鄭公不過卿大夫                     일이세신김익순   정공불과경대부
將軍桃李농西落   烈士功名圖末高                     장군도리농서락   열사공명도말고
詩人到此亦慷慨   撫劍悲歌秋水溪                     시인도차역강개   무검비가추수계
宣川自古大將邑   比諸嘉山先守義                     선천자고대장읍   비저가산선수의
淸朝共作一王臣   死地寧爲二心子                     청조공작일왕신   사지영위이심자
升平日月歲辛未   風雨西關何變有                     승평일월세신미   풍우서관하변유
尊周孰非魯仲連   輔漢人多諸葛亮                     존주숙비노중련   보한인다제갈량
同朝舊臣鄭忠臣   抵掌風塵立節死                     동조구신정충신   저장풍진입절사
嘉陵老吏揚名旌   生色秋天白日下                     가릉노리양명정   생색추천백일하
魂歸南畝伴岳飛   骨埋西山傍伯夷                     혼귀남무반악비   골매서산방백이
西來消息慨然多   問是誰家食錄臣                     서래소식개연다   문시수가식록신
家聲壯洞甲族金   名字長安行列淳                     가성장동갑족김   명자장안항렬순
家門如許聖恩重   百萬兵前義不下                     가문여허성은중   백만병전의불하
淸川江水洗兵波   鐵甕山樹掛弓枝                     청천강수세병파   철옹산수괘궁지
吾王庭下進退膝   背向西城凶賊脆                     오왕정하진퇴슬   배향서성흉적취
魂飛莫向九泉去   地下猶存先大王                     혼비막향구천거   지하유존선대왕
忘君是日又忘親   一死猶輕萬死宜                     망군시일우망친   일사유경만사의
春秋筆法爾知否   此事流傳東國史                     춘추필법이지부   차사유전동국사

         대대로 임금을 섬겨온 김익순은 듣거라.
         정공(鄭公)은 경대부에 불과했으나
         농서의 장군 이능처럼 항복하지 않아
         충신 열사들 가운데 공과 이름이 서열 중에 으뜸이로다.
         시인도 이에 대하여 비분강개하노니
         칼을 어루만지며 이 가을 날 강가에서 슬픈 노래를 부르노라.
         선천은 예로부터 대장이 맡아보던 고을이라
         가산 땅에 비하면 먼저 충의로써 지킬 땅이로되
         청명한 조정에 모두 한 임금의 신하로서
         죽을 때는 어찌 두 마음을 품는단 말인가.
         태평세월이던 신미년에
         관서 지방에 비바람 몰아치니 이 무슨 변고인가.
         주(周)나라를 받드는 데는 노중련 같은 충신이 없었고
         한(漢)나라를 보좌하는 데는 제갈량 같은 자 많았노라.
         우리 조정에도 또한 정충신(鄭忠臣)이 있어서
         맨손으로 병란 막아 절개 지키고 죽었도다.
         늙은 관리로서 구국의 기치를 든 가산 군수의 명성은
         맑은 가을 하늘에 빛나는 태양 같았노라.
         혼은 남쪽 밭이랑으로 돌아가 악비와 벗하고
         뼈는 서산에 묻혔어도 백이의 곁이라.
         서쪽에서는 매우 슬픈 소식이 들려오니
         묻노니 너는 누구의 녹을 먹는 신하이더냐?
         가문은 으뜸가는 장동(壯洞) 김씨요
         이름은 장안에서도 떨치는 순(淳)자 항렬이구나.
         너희 가문이 이처럼 성은을 두터이 입었으니
         백만 대군 앞이라도 의를 저버려선 안되리라.
         청천강 맑은 물에 병마를 씻고
         철옹산 나무로 만든 활을 메고서는
         임금의 어전에 나아가 무릎 꿇듯이
         서쪽의 흉악한 도적에게 무릎 꿇었구나.
         너의 혼은 죽어서 저승에도 못 갈 것이니
         지하에도 선왕들께서 계시기 때문이라.
         이제 임금의 은혜를 저버리고 육친을 버렸으니
         한 번 죽음은 가볍고 만 번 죽어야 마땅하리.
         춘추필법을 너는 아느냐?
         너의 일은 역사에 기록하여 천추만대에 전하리라.

         장원을 하고 돌아온 자식에게 가문의 비밀을 숩기고살아온 내력을 이야기한다.
          어머니는 아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너는 안동 김씨의 후손이다. 안동 김씨 중에서도 장동(壯洞)에 사는 사람들은
         특히 세도가 당당했기 때문에 세상에서는 그들을 장동 김씨라고 불렀는데 너는 바로
         장동 김씨 가문에서 태어났다. 네가 비난한 역적 김익순은 바로 네 조부(祖父)다."

- 장원하던날 어머니가 -  

그는 조부를 규탄하는 명문으로 장원에 급제하나 할아버지를 팔아 입신양명 하려고 한 자신에 부끄러움을 느껴 글공부를 포기하고 농사를 지으며 은둔 생활을 한다. (여기에는 두 가지 설이 있는데 하나는 백일장을 보기 전에는 그의 조부가 김익순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인데 아직 뚜렷하게 밝혀진 바는 없다.)

그는 신분의 상징인 갓 대신 삿갓을 쓰고, 먼길의 여행자의 피곤함을 벗하는 대나무 지팡이를 집고 평생 조선 팔도를 방랑한다. 태어날 때부터 높낮이가 결정된 답답한 조선시대의 권력자와 부자에 대한 조롱과 풍자는 개인의 꿈과 능력의 나래를 펴고자 노력했던 서생들과 부당하게 대우받고 살아가는 가난한 백성들에게 시원한 한풀이가 되었다. 그를 모르는 조선백성이 없었다. 그의 시는 듣는이들에게 새로운 시대를 꿈꾸는 희망의 메시지이기도 했다.

 

현대에도 안동김씨 가문에서 가장 사랑받고 있는 인물이 아닐까?.
그에 관한 많은 책이 출간되고 소설화 되었다. 그의 풍자시는 아직도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그는 권세와 영화를 누렸던 어떤 이보다 지금 많은 사람들의 가슴속에 살아있다.

  영월군에서는 매년 김삿갓 문화제가 열리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를 하고 있다.
  1984년 묘를 찾고 안동김씨대종회에서 묘비세움
  1998년 제1회 김삿갓 문화제
  2001년 강원도 문화인물 선정
  2001년 제1회 난고문학상 운영
  개인홈페이지: http://www.kimsagat.or.kr
  개인홈페이지: http://myhome.shinbiro.com/~yoonas/

 김삿갓은 방랑의 시간들 속에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마침내 1863년 3월 25일, 57세의 나이로 전라도 화순군 동복면에서 객사를 하게 된다.  부친의 행방을 찾아헤매던 익균은 부친의 유골을 자기 집 가까운 영월로 이장을 해온다.

작가 이문열은 그의 장편소설 {시인}에서 "김삿갓은 어려서부터 이미 조부의 역적행위 때문에 사람들의 이목을 피해 도망다니는 신세라는 것과, 그 때문에 선비로서의 자신의 출세길 또한 위태롭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통탄하고 있었으며, 그 한을 백일장에서 글로 표현했다"고 쓰고 있다. "그러면서 젊은 시절 한동안은 서울의 권세가를 기웃거리며 조부의 행적을 극복하고 출세길을 꿈꾸었으나 현실의 한계를 깊이 절감하고 그제야 마침내 삿갓을 쓰고 전국을 떠돌게 되었다"고 쓰고 있다

우리 일행은 천신만고하여 마침내 와석리의 노루목 마을에 도착하였다. 마을이라는 것은 이름뿐이고, 개울가 좌우편 언덕배기에 서너 채의 집이 쓸쓸하게 매달려 있을 뿐인 곳이었다. 박영국씨가 경사진 언덕배기 위로 달려 올라가더니, 화전 한 귀퉁이에 오직 하나뿐인 무덤을 가리켜 보이며 말했다.  "이 무덤이 바로 김삿갓의 무덤입니다." 첫눈에 보아도 외롭기 짝없는 무덤이었다. 그 무덤 앞에는 높이가 두어 자 가량 되어보이는 묘비가 서 있는데 그 묘비에는  "蘭皐 金炳淵之墓" 라는 일곱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소설가 정비석의 회고담에서>  

그에 관한 다른 의견들도 있다.
김삿갓은 신분 상승의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과거를 보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지만 부패한 과거 제도에 실망을 하고 어느 세도가의 집에서 식객으로 지내던 중 그의 출신 성분이 주위에 알려지면서 제도권 진입을 포기하고 스물 다섯에 기나긴 방랑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김삿갓의 살림이라곤 얼굴을 거의 가리다시피 하는 큰 삿갓, 개나리 봇짐 하나, 그리고 대나무 지팡이가 전부였다. 어느 날 지나가던 사람이 특이한 복장을 한 김삿갓에게 물었다. "어찌 그렇게 큰 삿갓을 쓰고 다니오? 불편하지 않소?" "하늘 아래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는 몸이라 그러오. 허허허" 김삿갓은 할아버지에 대한 죄책감으로 삿갓으로 얼굴을 가린 것이었다. 바로 이때부터 그의 본명인 김병언으로 불려지지 않고 김삿갓이라고 된 것이다. 방랑 초기에는 지방 토호나 사대부 사람들과 교류하면서 나름대로의 품위를 유지하나 세상 인심이 한결 같을 수는 없는 것이었다.

 그는 점점 변방으로 밀려나고 서민들 속에 섞여서 날카로운 풍자로 상류 사회를 희롱하고 재치와 해학으로 서민의 애환을 읊으며 일생을 보낸다. 타고난 글 솜씨와 영리함으로 급제까지 했던 김삿갓은 각지를 돌아다니며 즉흥시를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산과 들 그리고 사람에 얽힌 그의 시는 한 수 한 수 철학이 깃들여져 있으며 풍자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정부패를 일삼는 세도가와 거만한 부자들의 허풍을 마음껏 풍자하고 조롱하는 그의 시 속에는 당시 부당하게 대우받고 사는 가난한 백성들의 한풀이로서 충분했다. 때문에 김삿갓의 시는 가난한 백성들의 안식처가 되었던 것이다. 그의 나이 쉰 일곱, 전라도 땅에서 눈을 감음으로써 아웃사이더로 살아온 일생을 마감하고 아들 익균이 유해를 영월로 옮겨 장사를 지냈다. 영월 와석리에 그의 생가 터와 묘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