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태사공 휘 선평은 신라말 고창성주로 있다가 견훤을 토벌함에 큰 공을 세워 권행, 장길등과 더불어 고려태조가 삼한벽상공신의 호와 태사의 벼슬을 하사하고 고창군을 안동부(安東府)로 승격시켜 삼태사의 식읍(食邑)으로 삼게 하였다. 태사공을 시조로 하여 관향을 안동으로 삼고 안동김씨는 그 세를 이어왔다.

현재 태사공의 묘단은 안동시 서후면 태장리 천등산 왼쪽 기슭에 위치하고 있는데, 오랜세월동안  失展(잃어버림)되었다가 조선인조4년 (서기1624년)에 {府西十餘里天燈山左麓有峰曰台莊}이라고 기록된 여지승람에 의거하여 墓壇을 설치하였다.

매년 음력 10월 10일이면 시제가 치러지는데 수백명의 안동김문이 모인다.
하루전부터 태장재사에 모인 안동김문들이 시제 준비를 하면 서로의 소식을 묻는 등 숭조돈목의 장을 마련하고 있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