始祖 太師金公의 휘(諱)는 선평(宣平)이니 신라말에 고창성주(古昌城主)가 되었다. 고려태조가 견훤을 토벌함에 공이 권행(權幸) 장길(張吉)과 더불어 군(郡)으로서 귀부(歸附)하니 태조가 드디어 병산(倂山-안동북쪽10여리)의 승첩(勝捷)이 있고 이로 말미암아 義聲이 더욱 떨치었으며 마침내 견훤을 멸하게 됨은 公 등 三人의 힘이다. 功을 봉함에 으뜸으로 公을 大匡에 拜하고 權幸과 張吉로 大相을 삼으며 모두 삼한벽상공신(三韓璧上功臣)의 號를 주고 太師의 벼슬을 시키며 고창을 안동부(安東附)로 승격(昇格)하였다. 公이 이미 卒함에 安東의 百姓이 그 功德을 생각하여 부사(附司)에 묘(廟)를 세우고 權 張 二公과 함께 향사(享祀)하여 지금껏 이어 오니 사실은 퇴계 이문순공이 지은 기문(記文)에 갖추어 있다. 대체 公이 고창(古昌)을 지킬 때에 신라의 국운이 기울고 역훤(逆萱)이 군부(郡附)를 장학(將虐)함에 의에 있어 반드시 보복하여야 될 것이나 공이 고독(孤獨) 한 조그만 성(城)으로 흉봉(凶鋒)의 충돌(衝突)을 당하게 됨으로 능히 자립하여 일을 할 수 없으니 의사를 결정하고 고려와 합세하여 함께 수적()을 멸하고 스스로 그 의를 폄은 거의 장사도(張司徒)가 한(漢)을 도와 진초(秦楚)를 멸하고 한의 원수를 갚음과 같으니 그 유풍이 미치는 바에 백성이 의에 용감하여 야별초 및 홍건적의 난에 모두 능히 사력을 내어 군상(君上)을 호위하고 드디어 미속(美俗)을 이루니 이 더욱 공(公)이 한 지방에 덕(德)을 끼치어 백세(百世)에 묘식(廟食)함이 당연한 것이다.

다만 공(公)의 묘택(墓宅)이 오래되어 그 곳을 잃었으나 승람(勝覽)에 부서(府西안동의 서쪽) 고태장리(古台莊里)에 있다 기록되었으므로 증조 문정공부군이 일찍이 여러 종인(宗人)을거느리고 두루 다니며 찾고 글을 지어 천등산에 빌기까지 하여으나 결국 찾아내지 못하였더라. 부서(附西) 십여리에  태장봉이 있으니 곧 천등산의 좌록(左麓)이다. 그 아래 당동(堂洞)이 있는데 촌인(村人)들이 모두 태사묘동(太師墓洞)이라 함으로 숭정정병인년에 종인(宗人) 김인 등이 그 이름을 가지고 그곳에 가서 찾음에 신성(申性)이 누세(累世)를 장사지내고 그 가운데 한 무덤 뒤 십여보에 고총(古塚)같은 거이 있어 평평하게 되었으나 계체가 둘려 있고 윤곽을 분별할만한 하니 대체 큰 무덤같고 그 형국과 안대(案對)가 또 고적(古蹟) 및 향부노(鄕父老)의 기록한 바와 팔구는 맞으며 또 듣건데 신성(申性)이 장사할 때 두 고총(古塚)을 다른 곳에 묻고 체하에서 또 지석(誌石) 같은 것이 나와 감추었다 하니 더욱 의심스럽다. 이에 여러 종인(宗人)이 그 일을 관(官)에 송(訟)함에 관에서 체문(逮問)하고 그 발총(發塚)하던 상황을 알아 곧 파보았으나 돌을 찾지 못하여 증빙(證憑)하지 못하고 관에서도 또한 그 일을 마무리하지 않아 그만 두고 말았다. 어떻게 할 수 없어 의논하기를 우리 태사께서 공업(功業)이 나려(羅麗) 때에 있으시어 이름은 역사에 드러나고 공덕(公德)은 향방(鄕方)에 베풀어졌으므로 자손이 음덕(陰德)을 받아 번성하나 묘소(墓所) 있는 곳을 몰라 여러 백년(百年)을 지나도록 향사(享祀)도 못하고 지금 다행이 진조(眞兆)를 얻을 번 하여으나 간인(奸人)이 도점(盜占)하여 영역(塋域)을 훼상(毁傷)하고 비판(碑版)이 민멸(泯滅)하여 마침내 그 사실을 증빙하지 못한 채 봉축(封築)하니 통심절수(痛心疾首)하여 어떻게 추원(追遠)하는 효사(孝思)를 위로할 것인가. 옛날 제사에 무덤을 바라보고 단(壇)을 만든 일이 있으니 지금 만약 본떠서 만들어 후세의 사람으로 하여금 체백(體魄)이 계신곳을 짐작하고 밭 갈거나 나무하지 못하게 하면 예(禮)에 혹 맞을 것이라 하니 모두 그렇다 하고 드디어 모년모월 모갑자에 동중(洞中)에 터를 닦고 단(壇)을 만들어 제사 지내니 종인(宗人)이 모두 모이고 이로부터 춘추(春秋)로 향사(享祀)함에 상총의(上塚儀)와 같이하고 영구히 준행할 것을 기약하며 또 단측(壇側)에 입비(立碑)하고 그 일을 새기어 후세에 깊이 전할 것을 꾀함에 백부께서 창협(昌協)에게 그 본말을 갖추어 적어 입언자(立言者)의 채록(採錄)에 대비하라 명하시기에 삼가 이와 같이 쓴다. 후손 창협은 記하다.     <끝>

   
     귀부(歸附)-충심으로 따라 붙음
     승첩(勝捷)-싸움에서 이기다
     역훤(逆萱)-반역한 견훤을 말함
     장학(將虐)-잔인하게 학대함
     흉봉(凶鋒)-흉악한 창이나 칼 끝
     수적( 賊)-원수
     묘식(廟食)-죽어서 종묘나 사당의 제사를 받음
     승람(勝覽)-동국여지승람
     종인(宗人)-종가의 사람
     좌록(左麓)-왼쪽 산 기슭
     계체-섬돌 또는 계단
     안대(案對)-대상물을 생각해 봄
     지석(誌石)-뒷날 무덤의 주인을 십게 찾을 수 있도록 죽은 사람의 이름, 무덤방향등을 적어 묻은 판석
     진조(眞兆)-참된 징조
     영역(塋域)-묘소
     입언자(立言者)-후세에 전할 말을 남기는자
     채록(採錄)-찾아서 기록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