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1 15:27:14 조회 : 4193         
해사 김성근 선조에 대하여 이름 : 김명기
무슨파 몇대손 인지 궁금합니다.
 김정현 08-06-12 09:54   
태사공(휘:선평)의 23세손,문충공(휘:상용)의 8세손입니다.
 김참봉 09-10-03 00:03   
김성근[金聲根:1835∼1919]
조선 말기의 문신·서예가. 본관은 안동(新安東). 자는 중원(仲遠), 호는 해사(海士). 판서 온순(蘊淳)의 아들이다. 1862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이후 예문관검열에서 홍문관제학 등을 거쳐 1883년 전라도관찰사가 되었다. 1888년 이후 공조·형조·이조·예조 등 각 판서직을 두루 거쳤다.
1894년 개화파정권 성립 이후 관직에서 물러났다가 1898년 궁내부특진관으로 다시 등용되어 1900년에는 의정부참정, 1902년에는 탁지부대신이 되었다. 1883년 전라감사로 있을 때에는 독직혐의로 탄핵을 받기도 하였으나 곧 방면되었다.
또, 1905년에는 탁지부 고문으로 온 일본인 메카다(目賀田種太郎)가 이미 탁지부대신에서 물러나 있는 자신에게 지난날의 재정운용에 관하여 문책을 해오자, 이는 외국인이 내국인을 강핍하는 것이라고 항의하는 상소를 올리기도 하였다.
그러나 1910년 일제의 국권침탈 때에는 일제에 의하여 자작이 수여되었다. 서예에 뛰어났고 필체는 미남궁체(米南宮體)로서, 유작으로는 사공도(司空圖)의 〈시품 詩品〉 중 제1항을 쓴 〈시품〉이 성균관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되어 있고, ≪근역서화징≫에도 글씨가 전한다.
≪참고문헌≫ 高宗實錄
≪참고문헌≫ 文品案
 김충의(한) 10-03-10 17:24   
해사 김성근 훌륭하시 선조님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자 합니다
  ◁ 이전글   다음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