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6 10:41:35 조회 : 19542         
문곡(휘수항)선생가계도....조선후기 세도정치 집안 이름 : 김참봉
문정공(상헌)파 중에  문곡선생 가계도를 올립니다.
이외에도 훌륭하신 조상분이 많이 있지만 지면관계상 다 올리지 못하였습니다.
참고문헌:대동보(갑자보 제5권), 네이버검색

김수항 [金壽恒, 1629~1689] 
본관 안동(安東). 자 구지(久之). 호 문곡(文谷). 시호 문충(文忠). 문정공 청음 김상헌(金尙憲)의 손자이고, 동지중추부사 광찬(光燦)의 아들이며, 영의정 수흥(壽興)의 동생이며, 영의정 창집(昌集)  예조판서 창협(昌協)  증이조판서 창흡(昌翕)의 아버지이다. 1646년(인조 24) 사마시(司馬試)를 거쳐 1651년에 알성문과(謁聖文科)에 응시하여 장원(壯元)으로 급제하였다. 1656년(효종 7) 문과중시(文科重試:10년마다 병년(丙年)에 당하관인 문신에게 보이던 과거.정기적인 승진시험으로서 여기에 합격하면 육품 이하는 육품직으로, 당하관은 당상관으로 올려주었음)에 을과(乙科)로 급제하고  정언(正言) ·교리(校理) 등 청환직(淸宦職:규장각 홍문관 선전관청등 지위 봉록은 낮으나 후에 높이 승진될 자리:요직)을 거쳐 이조정랑(吏曹正郞) ·대사간(大司諫)에 올랐다.  1659년(현종 즉위) 승지(承旨)가 되었고,  1661년(현종 2) 이조참판(吏曹參判)이 되었으며, 이듬해 대제학(大提學)에 특진하였다. 1674년 효종비 인선왕후(仁宣王后)가 죽었을 때   자의대비(慈懿大妃:인조의 계비)의 복상문제로 제2차 예송(禮訟)이 일어나자, 형 수흥(壽興)과 함께 대공설(大功說:9개월)을 주장했으나, 남인이 주장한 기년설(朞年說:1년)이 채택되자 벼슬을 내놓았다.
1675년(숙종 1) 좌의정에 임명되었으나 윤휴(尹鑴) ·허적(許積) ·허목(許穆) 등의 공격으로 관직이 삭탈되고, 원주(原州)에 부처(付處:벼슬아치에게 어느 곳을 지정하여 머물러 있게 하던 형벌)되었다. 이듬해 풀려나왔다가 다시 영암(靈岩)에 부처되었다. 1680년 영의정이 되고, 1681년 《현종실록(顯宗實錄)》 편찬 총재관(摠裁官)을 지냈으며, 1689년 기사환국(己巳換局)으로 남인이 재집권하게 되자 진도(珍島)에 유배된 후 사사(賜死:사약을 받음)되었다. 전서(篆書)를 잘 썼으며, 현종 묘정(廟庭)에 배향되었다. 영평(永平)의 옥병서원(玉屛書院), 진도(珍島)의 봉암사(鳳巖祠)와 영암(靈岩)의 녹동서원(鹿洞書院)에도 배향(配享)되었다. 문집에 《문곡집(文谷集)》, 편서에 《송강행장(松江行狀)》이 있다.
 첨부파일 : 文谷(諱壽恒)先生 家系圖.hwp (0byte), Down:41
  ◁ 이전글   다음글 ▷